국-민-인-exclamation-국-민-인-exclamation-exclamation-
  국민NEW&HOT 국민인!국민인!!
 
 

'3철' 떠난 文대통령의 '마지막 복심'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/ 무역학과 88, 대학원 무역학과 93 동문

2007년 문재인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이 윤건영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./사진=윤건영 국정상황실장 블로그, 그래픽=유정수 디자이너.

마지막 남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.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두고 하는 말이다. 이른바 '3철(양정철·이호철·전해철)'에 비해 유명세를 타지 않았지만 윤 실장은 자타공인 문 대통령의 최측근 중의 최측근으로 꼽힌다. 문 대통령의 당선 이후 '3철'이 청와대와 거리를 두고 있는 상황에서 윤 실장의 존재감은 더 두드러질 수밖에 없다.

 

청와대 내 각종 회의에서도 윤 실장의 존재감은 남다른 것으로 알려졌다. 정책 현안과 정보를 다루는 국정상황실장 업무 특성상, 각종 사안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보고할 경우가 많은데 그 때마다 표면적 이유, 내면적 이유를 정확하고 명료하게 설명한다는 것이다. 청와대 관계자는 "윤 실장은 회의에서 '문 대통령 맞춤형' 보고를 한다. 왜 복심인지 알겠더라"고 분위기를 전했다. 

 

윤 실장은 1969년 부산에서 태어났고 국민대 88학번이다. 국민대 총학생회장을 지낸 운동권 출신이다. 1998년 서울 성북구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했고 2002년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등 친노(親盧) 성향 인사들이 주축이 된 개혁국민정당에서 기획팀장으로 활동했다.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집권 이후 2003년부터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일했고 2007~2008년 정무기획비서관으로 활동했다. 이때 윤 실장에게 임명장을 준 사람이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 대통령이다.

 

2010년 지방선거 때 성북구청장에 도전했다가 경선에서 낙선했다. 이후 당시 야인(野人)이었던 문 대통령이 2012년 총선에서 부산 사상에 출사표를 내자 캠프에 합류, 수행비서격으로 활동했다. 문 대통령이 국회의원에 당선되자 의원실 보좌관으로 함께 했고 같은해 대선 캠프에서는 일정기획팀장으로 활약했다.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실에서 익힌 정무적 감각과 꼼꼼한 일처리로 문 대통령의 신임을 받았다. 문 대통령의 당대표 시절에는 정무특보를 맡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.

 

문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이유로 정치적 쓴맛도 적잖게 봤다. 2012년 대선 당시 안철수 당시 무소속 후보와 단일화를 앞두고 친노그룹 일괄퇴진 명단 9인에 이름을 올리며 일정기획팀장 자리를 내려놨다. 문 대통령이 2015년 당 대표 시절에 제20대 총선 공천을 앞두고 비주류로부터 '측근 챙기기' 비판을 받자 양정철 전 비서관, 이호철 전 수석과 함께 총선 불출마를 공식화할 수밖에 없었다.

 

그럼에도 문 대통령은 윤 실장에게 꾸준한 신뢰를 보냈다. 중요한 자리마다 현장에 배석한 윤 실장을 볼 수 있었다. 2012년 11월 단일화 협상 당시 배석한 윤 실장을 두고 안 후보측이 문제를 제기했고, 문 대통령이 직접 "윤건영이 배석하지 못할 이유가 뭐냐. 친노인 게 이유냐"라고 반박한 것은 유명한 일화다. 윤 실장은 2016년 총선 직후 문 대통령과 김종인 당시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독대 자리에도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.

 

올 대선 국면에서도 윤 실장은 문 대통령의 옆을 지켰다. '친문' 논란을 피하려고 요직을 피한 채 캠프와 선거대책위원회의 중심을 잡는 역할을 했다. 선대위에서 상황실 부실장 역할을 하면서 일정, 정무적 아이디어 제공, 조직 살림에 이르기까지 역할을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. 정무적 감각, 동선 세팅, 조직 관리 등 다방면에서의 능력을 발휘해 문 대통령 당선의 1등공신이 됐다. '3철'이라는 측근을 정권초기 인선에서 배제한 문 대통령이 윤 실장까지 놓을 수 없었던 이유다.

 

원문보기 : http://the300.mt.co.kr/newsView.html?no=2017080418317653822&ref=http%3A%2F%2Fsearch.naver.com

 
목록으로 가기 스크랩하기
국민인!국민인! 목록
설명

번호,제목,담당부서,날짜 포함

번호 제목 담당부서 날짜
2211 ‘10년 단짝’ 검객, 그들은 못 이룰 것이 없다 / 김정환(대학원 … 새글 17.08.16
2210 국민대, 자작자동차대회 우승 새글 17.08.16
2208 “자연은 가장 아름답고 위대한 디자이너”/ 박종서(공업디자인학… 17.08.14
2207 국민대 전자공학부 동아리, 로봇워대회 ‘드론’부문 대상 17.08.14
2206 국민대 주축 연합팀, GM 주관 국제 자동차설계 경진대회서 1위 17.08.11
'3철' 떠난 文대통령의 '마지막 복심'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/ 무역학과 88… 17.08.08
2203 제6회 로봇융합페스티벌 지능형 무인항공(SoC Drone) 분야 대상… 17.08.08
2202 청년창업 Festival X20 아이디어톤 공모전 우수상 / 백종찬(신… 17.08.08
2201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 / 무역학과 76 동문 17.08.07
2200 ‘공학’에서 ‘로봇’하는 ‘여성’들이 말하다 / 이세리(기계공학부… 17.08.03
2199 시각장애인이 종이책 쉽게 접하도록 도와주는 ‘마이리스’ 개발 … 17.08.03